해피 투게더

 

 

해피 투게더 春光乍洩: Happy Together , 1997

감독 : 왕가위

배우 : 양조위, 장국영, 장첸

장르 : 드라마



장국영


 


장국영은 가수이지만 정말 많은 영화에 출연하였다.[20편이 넘는다]

그만큼 그의 인기가 높았으리라[중국에서 뿐만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왕가위 감독의 영화를 좋아해서 아비정전을 봤었는데

그 당시에는 아비라는 주인공이 장국영인지 몰랐엇다.

[하지만 정말로 멋졌었다]


 


장국영은 여러 루머[ 게이, 바이, 스캔들 등]들에 휩싸였었으며,

작고 이후 많은 사람들이 슬퍼했었다.[아직 자살, 타살이라는 루머 또한 있다]


양조위




내가 가장 좋아하는 중국배우다.

무간도 -> 아비정전 -> 화양연화 -> 2046 -> 해피투게더 순으로 봤다.

이 영화의 주제가 BL[Boy Love(동성연애)]이다보니

영화 촬영 후에 정신병원을 다녔다고 한다.

왕가위 감독과 더불어 내가 중국영화를 좋아하게 된 계기를

만들어준 사람이다.


장췐



장췐을 보자마자 바로 와호장룡이 생각났다.

물론 따로 다른것은 생각이 나지 않았다.

장췐이 나온 31편의 영화중에서 내가 본 영화는

와호장룡과 적벽대전[중간중간만 봄]만 있다.



영화의 도입부를 봤을 땐 조금은 충격을 받았다.

다소 자극적인 도입이라 계속해서 볼까 말까 하다가

왕가위 감독을 워낙 좋아하기 때문에 참고 보기로 했다.

 

사랑에 적극적이고 표현을 잘하는 보영(장국영)

표현은 잘 안하지만 배려가 많고 헌신적인 아휘(양조위)

집을 나와 세상을 돌아다니며 깨달음을 얻길 원하는 장(장췐)

여기서 주인공은 보영과 아휘니 이야기만 하겠다.



모든 사람이 성격이 다르듯이 

사랑도 사람마다 스타일이 다르고 

슬퍼하는 것도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


처음 아휘의 행동을 통해 사랑할 당시

자기가 정말로 헌신적으로 사랑했기 때문에

미련이 없는듯이 보였다.

그래서 상대적으로 받기만 하고 미안함을 준 보영이

더욱 아파하고 그리워하는 것 같았다.



하지만 장이 세상 끝에 놔두고 올 이야기를 해달라고 했을때

나타난 아휘의 슬픔은 밖에 슬픔이 드러나지 않게 하기 위해

벽으로 막아오며 절제하던 것이 나오기 시작하여

감정이 폭발함을 보고 더욱 영화에 몰입이 되었다.


 난 왕가위 감독의 말보단 영상, 그리고 음악이 흐르는 장면을 나오는게

무척이나 좋으며 , 특히 생각을 독백으로 하는 부분도 좋다.

그런 독백을 들을 때마다, 더욱 그 주인공의 진심이 내 가슴에 들어온다.



또한 해피투게더는 죽기전에 봐야할 영화 1001편에도

선정 될 만큼 추천 할 만한 영화이므로

아직 안봤다면 보라고 추천해주고 싶다.


'영화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뷰 : 해피투게더  (0) 2013.03.01
리뷰 : 실버라이닝 플레이북  (2) 2013.02.18


실버라이닝 플레이북


감독 데이빗 : O. 러셀

출연배우  : 제니퍼 로렌스, 브래들리 쿠퍼 ,크리스 터커

상영정보 : 2013년 2월 14일 개봉|청소년 관람불가

영화장르 : 코미디, 드라마, 멜로/애정/로맨스


지극히 개인적인 시각과 생각을 가지고 영화를 판단하겠다. 한번 시작해볼까나


내가 아는 것부터 시작해봐야지 


처음 주인공이 너무 낯이 익다.


일단 브래들리 쿠퍼




행오버뉴욕 아이러브유 군대 들어가기전 ㅋㅋ

A 특공대는 군대에서 영화를 봤었다.

어쩐지 낯이 익어 바로 그를 알아보았고

 그의 잘생긴 외모와 행오버 A특공대에서의 넉살을 기대하고

 영화를 봤었는데 이번 영화에서는 완전히 다른 팻이라는 사람을

 연기해내어 놀라웠다.


다음 제니퍼 로랜스



헝거게임 : 판엠의 불꽃 엑스맨 : 퍼스트 클래스를 볼때는 몰랏었는데

그녀가 어디에 나온지 궁금해서 찾다보니

어?! 내가 본 영화 2개에 나왔었잖아!!

그리고 헝거게임 : 판엠의 불꽃에서 이미지와 완전 달라 !!

이것이 화장의 힘 ㅋㅋㅋ

헝거게임은 3부작(판엠의 불꽃, 캐칭파이어, 모킹제이)이므로

제니퍼 로렌스의 다음 영화가 기대 된다 

위 두 작품은 나올 예정인 영화가 되겠다.

마지막으로 크리스 터커

러시아워에서 익살스럽고 가벼운 연기로

나를 웃게 만들었던 그가 나오는 것이다.

처음에 실버라이닝 플레이북을 볼 때는

터커가 인지 모르고 조금 케릭터가 비슷하네? 라고 생각했었는데

찾아보니 어?!어!! ㅋㅋ 동일 인물이네!!!가 되었다.

인물정보는 이정도로 하고 ㅋㅋ

이 영화를 보고 난후의 나의 느낌을 적도록 하겠다.

난 이 리뷰로 사람들에게 스포일러를 하고 싶진 않다.

그저 이 영화를 보고 나라는 사람은 이런 느낌을

받았다라는 것을 전해주고 싶다.




 

사랑하는 사람의 외도를 겪고

그 당시 들리던 자신의 결혼식 노래를

들으면 폭력적으로 변해

아내에게 접근금지를 받은 팻

 

경찰이었던 남편이 자신을 줄 물건을 사러 

 마트에 갓다가 다른 사람의 펑크난 타이어를 보고

도와주다가 차에 치어 죽고 난뒤에

미처버린 티파니

 

사람이 미치는데에는 어떤 환경이 제공되고

(마치 사이코패스들이 어릴 때 불우한 가정환경에 있었던것처럼)

이 비정상적인 사람이 긍정적인 마음을 가지고

나아가려고 하는 모습들이 내 마음에 와닿았다.

서로에게 마음을 열 수 있었던 것은

타인들이 이해 못한다고 생각한 것들을

비정상적인 동질감을 통해 서로의 단점들을

보완해 줄 수 있다고 생각해서가 아닐까

 




 인간이라면 누구나 약간의 편집증을 가지고 있다고 들었는데

이 영화에서 팻의 아버지가 심한 징크스를 가지고 있는 것을 보며

(리모컨 3개를 둔다던지, 아들과 함께 봐야 경기를 이긴다던지 등등)

편집증, 강박관념이 저런식으로 나타날 수도 있으며

나 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약간의 편집증이 있을것을 생각하고

서로를 이해하며 살아가야 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며 


이 리뷰를 마친다.


공감 되셨다면 댓글 or 다음뷰 클릭 부탁드리겠습니다.

큰 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영화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뷰 : 해피투게더  (0) 2013.03.01
리뷰 : 실버라이닝 플레이북  (2) 2013.02.18
  1. cheery205 2013.02.19 22:23 신고

    잘보고가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Recent posts